기사 메일전송
라볶이 쫄면 순대 튀김 선수가 경합하는 가상 ‘2012 분식올림픽대회’
  • 기사등록 2012-08-07 18:18:04
기사수정

2012 런던올림픽 열기가 안방을 장악했다. 국민들은 밤낮을 잊은 채 응원열전에 돌입했고, 올림픽 오심부터 눈물의 동메달까지 온통 올림픽 이야기뿐이다. 한국외식경제연구소에서는 국내선수단 승리를 기원하기 위해 가상으로 분식올림픽 중계를 준비했다. 경기는 분식대표 쫄면, 순대, 튀김, 라볶이 등이 주종목이다. 한국외식경제연구소 유태상 선임연구원, 김종성 연구원, 박선희 연구원 등이 해설위원이 되어 자세한 경기상황을 중계한다.

유태상 : 안녕하십니까. 2012 분식올림픽대회 진행을 맡은 한국외식경제연구소 유태상 선임연구원입니다. 분식을 좋아하고, 올림픽을 응원하는 분들이라면 경기결과 또한 끝까지 지켜봐 주시길 바라겠습니다. 그동안 쫄면, 순대, 튀김 경기가 진행 됐었는데요. 오늘은 라볶이경기 중계를 위해 분식집에 나가있는 김종성 연구원과 박선희 연구원을 바로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종성 : 네, 안녕하십니까. 라볶이경기 해설을 맡은 김종성 연구원입니다. 반갑습니다. 이 자리에 박선희 연구원도 함께 나와있습니다.

박선희 : 네, 안녕하십니까. 반갑습니다. 지금부터 저희와 함께 분식올림픽대회를 읽어주시면 되겠습니다. 인사와 동시에 선수들이 입장하고 있는데요. 버섯선수, 양파선수, 양배추선수, 어묵선수, 대파선수 차례로 도마에 등장하고 있구요. 오늘 대회를 위해 보기 좋게 몸을 다져온 모습입니다.

김종성 : 그렇습니다. 다음은 세기의 라이벌이죠? 상대선수 비트는 기술을 가진 라면사리선수와 부드럽게 상대를 제압하는 떡선수가 등장하고 있습니다. 같은 곳에 한데 어울려 신경전이 대단한데요. 오늘 경기를 도와줄 고추장과 고춧가루, 조청, 설탕과 생강즙 등도 한 그릇을 차지하고 앉아있습니다.

박선희 : 네, 곧바로 경기시작 됩니다. 떡선수과 라면사리선수, 어묵선수가 먼저 들어가는군요. 끓는 물에 살짝 데쳐지고 있는데요. 서로 끓는 물에서 버티기 작전이 팽팽하네요.

김종성 : 달궈진 팬 역시 양배추선수와 양파선수, 그리고 버섯선수, 대파선수의 대결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엎치락, 뒤치락하며 한판 승을 겨루고 있군요. 이럴 때는 심판인 주걱의 움직임에 따르는 게 관건이죠?

박선희 : 그렇습니다. 적당히 잘 익혀지는 것도 승리의 비결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자, 이제 여기서 1세트는 끝났구요. 양념장이 보글보글 끓고 있는 팬에서 2세트가 시작되는군요.

김종성 : 앗, 그런데 이게 왠일인가요? 대파선수가 먼저 뛰어드는군요. 이렇게 되면 부정출발인 것 같은데요. 아… 주걱심판이 그냥 묵인하는군요. 다른 선수들도 난색을 표하고 있는데요. 경기는 그대로 진행이 되는 것 같죠?

박선희 : 네, 판독 없이 그대로 진행되는 분위기입니다. 올림픽룰이 바뀌었나 싶은데요. 이제 차례로 떡선수와 양배추선수, 양파선수, 그리고 버섯선수 등이 들어가고 있습니다. 점점 불의 강도를 높일수록 물도 끓면서 양념장이 골고루 입혀지고 있구요.

김종성 : 이제 라면사리선수가 투입되면서 경기는 3분 더 연장이 됐습니다. 한계에 다다른 몇몇 오뎅선수는 퉁퉁 부어 있구요. 라면선수와 떡선수는 1위~2위를 다투고 있습니다. 한 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을 수가 없네요. 그런데 대파선수의 움직임은 심상치 않아보이네요.

박선희 : 말씀하시는 순간, 주걱심판이 대파선수와 이야기 중인데요. 아, 대파선수가 팬에 눌러 붙었군요. 결국 주걱심판에 의해 강제퇴장을 당하고 맙니다. 오늘 경기 참 흥미진진하네요.

김종성 : 네, 그렇습니다. 대파선수의 퇴장이 분식집에 엄청난 파장이 될 것 같네요. 아… 주걱심판이 따로 준비한 접시에 선수들을 담아 올리면서 경기종료를 외칩니다!

박선희 : 이제 금빛 치즈메달을 누가 가져가느냐에 관심이 쏠려있는데요. 김종성 연구원님, 긴장되지 않습니까?

김종성 : 아, 선수들 못지 않게 떨리는군요. 저 멀리서 금빛 치즈메달을 가져오고 있습니다.

박선희 : 과연 2012 분식올림픽대회 금메달은 누구일까요? 하늘에서 금빛 치즈메달이 접시에 뿌려지고 있습니다. 떡선수, 라면선수, 어묵선수, 양배추선수 등 금빛 치즈를 목에 걸고 환호의 기쁨을 느끼고 있습니다.

김종성 : 각국 팬들이 몰려나와 맛있게 접시를 비우는군요. 박선희 연구원님, 우리도 함께 가시죠?

박선희 : 네, 치즈라볶이가 된 현장으로 가기 위해 저희는 이만 마무리하겠습니다. 2012 분식올림픽! 4년 뒤에 만나요. 감사합니다.

김종성 : 끝까지 일독해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유태상 선임연구원님 다시 나와주세요.

유태상 : 네, 라볶이경기 잘 보셨습니까? 분식요리는 올림픽을 개최할 만큼 국민음식이 다 되었는데요. 한국외식경제연구소에서는 경기도 중소기업지원센터와 손을 잡고, 경기도민을 대상으로 8월 21일부터 24일까지 분식요리강좌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들은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 들어가시면 접수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2-08-07 18:18:0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배진교·금융노조,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위한 전금법" 비판
  •  기사 이미지 범여권 의원 180명, `남북공동선언 비준` 촉구
  •  기사 이미지 알파도펫,국내 최초 반려동물 보호자가 AI헬스케어 모니터링 홈 주치의가 되는 서비스 개발 성공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