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노총, `전국빈민대회` 개최…노점상 생계보호 촉구 - 2일 서울시청 앞 도시빈민 생존권 및 주거권 보호 촉구 - "국가 재난시기, 사회적 배척・차별받는 빈곤 문제 해결하라"
  • 기사등록 2021-12-02 17:34:53
기사수정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하 민주노총)은 2일 도시빈민의 생존권과 주거권 보호를 촉구하며 거리로 나왔다.

 

민주노총 소속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전국노점상총연합, 대전국노점상연합, 전국철거민연합은 2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2021 전국빈민대회`를 개최했다.민주노총 소속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전국노점상총연합, 대전국노점상연합, 전국철거민연합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에서 `2021 전국빈민대회`를 개최하고 "국가 재난시기에 사회적으로 배척받고 차별받는 빈곤 문제를 해결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는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민주노총 노점상 관련 노조원 499명이 참여했다.

이번 집회에서 민주노총은 ▲노점상 생계보호 특별법 제정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사업 철폐 ▲강제퇴거 금지 ▲장기공공임대주택 확대 ▲장애인 탈시설 보장 ▲차별금지법 제정 등을 요구했다.

남경남 전국철거민연합 의장은 "뼈 빠지도록 일을 해도 평생 적자 인생인데 정부는 아무런 대책 없이 노점상을 금지하고 있다"며 "차별과 불평등을 갈아엎고 비정규직을 철폐해 가진 자들의 돈 잔치를 멈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영찬 민주노련 위원장은 "수십년간 어민들과 상인들을 수탈하고 있는 적폐 세력을 몰아내 노량진수산시장 상인의 생존권을 지켜내겠다"며 "노점상 생계보호법 입법 청원을 성사시켜 당당한 경제주체로 살아갈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국가 재난시기에 사회적으로 배척받고 차별받는 빈곤 문제를 해결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가는 국민을 통제하고 정당한 목소리를 내는 것조차 말도 안 되는 법의 잣대를 들어 규제하고 있다"며 "방역을 빌미로 민중들의 목소리를 탄압하는 정권은 그 말로가 비참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는 지난달 25일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석방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도 참석했다.

 

양 위원장은 "노동자, 빈민, 민중이 함께 싸워야 불평등을 엎을 수 있다"며 "1월 민중 총궐기로 함께 힘을 모아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2-02 17:34: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중기부, 브랜드K 제품 110여개 모집…국내외 판로 지원
  •  기사 이미지 국립환경과학원, `무재해` 직장 만들기 실천 선언
  •  기사 이미지 고용부, 올해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1522개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