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세훈, 서울 일일 확진자 2000명 넘어 "명백한 비상위기 상황" - 1411개 병상 추가 확보 등 `비상 의료·방역조치` 가동 발표 - 백신 접종률 제고, `거점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
  • 기사등록 2021-12-02 16:24:58
기사수정

서울시는 2일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가고 서울에서만 이틀 연속 2000명이 발생하자 `비상 의료·방역조치`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2일 오전 기자설명회를 열고 `비상 의료 · 방역조치`를 발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병상확보 등 코로나19 관련 대책` 기자설명회를 열고 "지금은 명백한 비상위기 상황"이라며 "서울의 중증환자 병상 가동률 또한 90% 넘어가면서 한계치에 도달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오 시장은 `일상회복`이라는 시민의 바람을 지키기 위해 현재 운영 중인 2688개 병상에 1411개 병상을 추가 확보해 4099개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긴급한 상황이 진정될 때까지 시립병원은 우선적으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집중하는 병원으로 운영된다. 이를 통해 서울시는 중증도 별로 병상을 현재 1036개에서 12월 말까지 193개를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시는 행정명령을 통해 513개 병상을 차질 없이 확보 중이며 여기에 더해 의료기관의 자발적 참여로 감염병전담요양병원 등 자체 705병상이 가동을 준비 중이다.

 

아울러, 그동안 마땅한 병상이 없어 치료에 걱정이 컸던 임신부 환자들도 안심하고 입원할 수 있도록 `모성 전문병상`을 지정, 4개 병원 9개 병상 및 `거점 생활치료센터`도 운영한다.

 

이와 더불어 서울시는 12월 중 대학기숙사 1곳을 52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로 추가 개소할 전망이며, 호텔도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협의에 돌입했다.

 

서울시는 12월 중 대학기숙사 1곳을 520병상 규모의 생활치료센터로 추가 개소한다.

정부가 코로나 치료 방침으로 재택치료를 내세운 가운데 서울시는 재택치료자가 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는 `코로나 외래진료센터`도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증상이 악화돼 집중관리가 필요한 경우에는 즉시 거점 생활치료센터나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원하는 이송체계도 마련됐다.

 

외에도 오세훈 시장은 이날 ▲백신 접종률 제고 ▲4개 권역에 `서울시 코로나19 검사소` 추가 운영 ▲환자 관리체계 재정비 등을 발표했다.

 

끝으로 오 시장은 "병상대기 중인 환자도 전담 관리하기 위해 간호사 등 필요 인력을 적극 지원하겠다"며 "25개 보건소에 120여명을 바로 채용할 수 있는 인건비 예산을 지원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2-02 16:24: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중기부, 브랜드K 제품 110여개 모집…국내외 판로 지원
  •  기사 이미지 국립환경과학원, `무재해` 직장 만들기 실천 선언
  •  기사 이미지 고용부, 올해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1522개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