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시민단체 "재택치료, 치료 아닌 방치" 정부 규탄 - 2일 정부에 코로나 재택치료 방침 철회 및 병상 인력 확충 촉구 - "정부, 입원 대기자 많은 현실 은폐" 비판
  • 기사등록 2021-12-02 16:04:34
기사수정

불평등끝장2022대선유권자네트워크, 무상의료운동본부와 좋은공공병원만들기운동본부 등 시민사회단체가 정부에 코로나 재택치료 방침 철회 및 병상 인력 확충을 촉구했다.

 

불평등끝장2022대선유권자네트워크, 무상의료운동본부와 좋은공공병원만들기운동본부 등 시민사회단체가 2일 오전 참여연대에서 `무책임한 재택치료 방침 철회 및 병상확보인력확충 요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2일 오전 참여연대에서 `무책임한 재택치료 방침 철회 및 병상확보인력확충 요구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 정부가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내팽개쳤다며 규탄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일일 확진자가 5000명이 넘어가는 이 시기에 정부는 11월 29일 `코로나19 단계적 일상 회복에 따른 의료 및 방역 후속 대응계획`을 발표했지만 병상과 인력 확보 방안은 전혀 내놓지 않고, 확진자가 필요한 경우에만 입원 치료를 받는 재택치료 중심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며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이 남지 않자 정부가 입원 대기자가 많은 현실을 은폐하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는 치료가 아닌 모니터링일 뿐이고, 이송 가능한 병상이 없으면 재택치료는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이다. 또한, 감염병 상황이 장기화될 것이 예측됐는데도 지난 2년간 제대로 된 공공의료 정책 하나 내놓지 못했다며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아울러, 이런 위기 속에서도 자신들의 이익을 포기하지 못하고, 병상과 인력 동원에 매우 소극적으로 응하고 있는 민간병원에 대한 지적도 있었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 재택치료 방침 철회 및 병상 인력 확충을 촉구했다.

박민숙 보건의료노조 부위원장은 "정부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시민에게 치료와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며 "재택치료 방안을 전면 재검토하고 민간병상과 인력을 확충해 시민의 생명을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대병원 분회 소속 최은영 간호사는 "코로나19는 급성 질환이고 환자가 관리할 수도 없다. 증세가 급격히 악화되면 고농도산소를 투여해야 하고 순식간에 기도삽관을 하기도 한다"며 "결국 입원할 병실이 없어서 재택치료 방침을 세운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들 단체는 기자회견 후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계획에 대한 의견서를 청와대에 제출하고, 청와대와 국회 인근에서 재택치료 계획 폐기 및 병상 확충 등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2-02 16:04: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중기부, 브랜드K 제품 110여개 모집…국내외 판로 지원
  •  기사 이미지 국립환경과학원, `무재해` 직장 만들기 실천 선언
  •  기사 이미지 고용부, 올해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1522개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