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민 65.1% "메타버스로 출근하겠다" - 서울시민 4476명 중 2916명…선호도 높은 이유, 일・가정 양립 가능 - 메타버스 미래직업 관심 분야 1위 `게임 개발자 및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자`
  • 기사등록 2021-10-18 10:26:33
기사수정

정보통신기술 발달과 코로나19 팬더믹에 따른 비대면 추세 가속화로 다방면에서 `메타버스`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민 65.1%는 출근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면 현실세계 일터보다 메타버스로 출근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메타버스 출근을 선호하는 이유 인포그래픽 (자료=서울시)

메타버스는 가상, 초월을 의미하는 `메타`와 세계・우주를 뜻하는 `유니버스`의 합성어로, 현실세계와 같은 사회‧경제‧문화 활동이 이뤄지는 3차원 가상세계를 말한다.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에서는 미래사회에 달라질 근로형태와 고부가가치 미래일자리에 대한 인식 파악을 위해 SNS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은 지난 8월 10일부터 19일까지 열흘간, ‘본인이 직접 현실세계 일터로 출근vs자신의 아바타로 가상세계 일터로 출근’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에는 총 4476명의 서울시민이 참여했으며 이 중 여성은 3473명, 남성 1003명이다. 연령별로는 10대 이하 22명, 20대 919명, 30대 1,860명, 40대 1,268명, 50대 316명, 60대 이상이 80명이다.

 

설문조사 결과 `자신의 아바타로 가상세계 일터로 출근`을 선택한 응답자가 2916명, 65.1%로 `본인이 직접 현실세계 일터로 출근`을 선택한 응답자 1560명, 34.9%보다 30.2% 많았다.

 

`자신의 아바타로 가상세계 일터로 출근`을 선택한 이유로는 `가상세계에서 근무하면서 동시에 집안일, 육아 등 현실세계도 돌볼 수 있어서`가 53.1%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도 `대면 의사소통보다 아바타로 의사소통하는 것이 더 좋아서`, `가상세계 업무가 편리할 것 같아서`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반면, 직접 현실세계로 출근하겠다고 응답한 사람들은 대면 의사소통에 대한 선호를 주된 원인으로 꼽았다.

 

실제로 메타버스를 경험해 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58.2%가 `경험한 적 있다`고 답했다. 가장 많이 경험해본 콘텐츠는 `게임 콘텐츠`였다.

 

메타버스로 주목받고 있는 미래직업 중 가장 관심 있는 분야는 `게임 개발자 및 메타버스 서비스 개발자`가 45.2%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는 아바타 디자이너, 메타버스 크리에이터가 뒤를 이었다.

 

신현옥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장은 "최근 메타버스에서 채용설명회를 개최하고, 메타버스를 통해 출근하는 기업도 등장하는 등 업무환경에서 메타버스 플랫폼을 이용하는 사례가 많아지고 있다"며 "메타버스의 등장으로 인해 관련 산업이 성장하며 근로형태와 직업선택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와 관련한 직업교육훈련과 취업지원 서비스를 다양한 방향으로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18 10:26: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식약처, `제7차 아시아 인포산 국제회의` 개최…식품안전정보 네트워크 강화
  •  기사 이미지 서울장학재단, `KT&G 서울희망 디딤돌 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  기사 이미지 민주노총, `노점상 생계보호 특별법` 제정 촉구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