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체부, 시각장애인 희망 도서 3일 내 `음성 도서`로 받는다 - 2021년도 제2차 적극행정 우수사례 및 우수공무원 발표 - 장애인 디지털정보 격차 방지, 문체부·국토부 합동 예술인 주공복합 조성 등
  • 기사등록 2021-10-05 10:38:47
기사수정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올해의 제2차 적극행정 우수사례 3건을 선정해 5일 발표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의 제2차 적극행정 우수사례 3건을 발표했다.

우수사례는 ▲장애인의 디지털정보 격차 방지 ▲문체부·국토교통부 합동 예술인 주공복합 조성 ▲세계관광기구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된 열린관광지 사업 등 3건이다.

 

해당 업무를 추진한 직원 4명은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으로 선정된다. 이들에게는 문체부장관 표창 및 성과급 최고등급과 포상휴가 등이 부여된다.

 

문체부는 장애인의 디지털정보 격차 방지 행정 사례에 대해 "코로나19 시대에 장애인이 차별 없이 디지털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국립장애인도서관에서 대체자료 제작을 확대하고, 관련 업무 개선과 전자책 접근성 국가표준화 등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국립장애인도서관은 장애인들이 신청한 책을 점자, 음성, 수어 등을 활용한 대체자료로 제작해 홈페이지와 국가대체자료공유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있다.

 

또한, 장애학생들의 온라인수업 학습을 지원하기 위해 초·중등 교과서에 수록된 참고도서를 온라인 형태 대체자료로 제작해 제공하고 시각장애인이 원하는 책을 3일 내에 디지털음성도서로 받아볼 수 있도록 올해 7월 1일부터 `3일 드림`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를 통해 국립장애인도서관의 적극적인 서비스와 제도 개선 이후, 전년 대비 대체자료 제작신청 현황이 127% 증가하고, 신규회원 가입도 84%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문체부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예술인들을 위한 주택·공연장 복합시설을 조성한 바있다. 이 사업은 예술인 복지를 높이고 부처 협업의 모범사례로서 의미가 크다.

 

끝으로 올해 세계관광기구(UNWTO)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된 `열린관광지` 사업은 관광지 내에서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 가족, 임산부 등 이동이 취약한 계층의 불편을 해소해 전 국민의 관광 활동 여건을 편리하게 만드는 사업이다. 2015년부터 시작해 2021년까지 72개소를 조성했고, 현재 20개소는 조성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힘든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어느 때보다도 적극행정이 필요하다. 앞으로도 문체부 내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하고 적극행정 문화를 확산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05 10:38: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식약처, `제7차 아시아 인포산 국제회의` 개최…식품안전정보 네트워크 강화
  •  기사 이미지 서울장학재단, `KT&G 서울희망 디딤돌 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  기사 이미지 민주노총, `노점상 생계보호 특별법` 제정 촉구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