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문화예술계 "안호상 세종문화회관 사장 철회" 강력 촉구 - 문화예술인들, 30일 세종문화회관 앞 안호상 사장 선임 철회 촉구하며 예술행동 퍼포먼스 - 서울시청 총무과 방문해 항의서한 전달, 문화예술계 826개 단체·개인 연명
  • 기사등록 2021-09-30 19:19:57
기사수정

문화예술인들이 30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마당에서 안호상 세종문화회관 사장 선임 철회를 촉구하며 예술행동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안호상은 지금까지도 블랙리스트 피해 문화예술인들과 국민에게 어떤 사과나 성찰도 하지 않은 채 2차 가해를 반복하고 있다"며 "세종문화회관 사장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오후 4시쯤 서울 중구 서울시청 총무과를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문화예술인들은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중앙계단 마당에서 안호상 세종문화회관 사장 선임 철회를 촉구했다.

 

이들은 오세훈 시장을 향해 "안호상은 지금까지도 블랙리스트 피해 문화예술인들과 국민에게 어떤 사과나 성찰도 하지 않은 채 2차 가해를 반복하고 있는 가해자"라며 "세종문화회관 사장 내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참가자들은 내정 철회를 위한 연대발언과 예술행동 퍼포먼스를 진행한 후 오후 4시쯤 서울 중구 서울시청 총무과를 방문해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서한은 김현 공공운수노동조합 세종노조 지회장, 정윤희 문화민주주의실천연대 공동운영위원장이 대표로 전달했으며 문화예술계 826개 단체·개인이 연명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30 19:19: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식약처, `제7차 아시아 인포산 국제회의` 개최…식품안전정보 네트워크 강화
  •  기사 이미지 서울장학재단, `KT&G 서울희망 디딤돌 장학금`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  기사 이미지 민주노총, `노점상 생계보호 특별법` 제정 촉구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