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민권익위, 아동급식카드 권장단가 미만 지자체 68%…개선 권고 - `결식아동 급식업무 표준 안내서` 급식 권장단가 6000원 미만 기초 지자체 154곳 - 주요 포털에 가맹점 위치·전화번호 등 정보 제공 및 급식카드 디자인 개선
  • 기사등록 2021-09-13 17:35:44
기사수정

결식우려아동 급식단가의 최저기준을 지키고 급식카드 가맹점을 확대해 아이들이 편의점이 아닌 음식점에서 보다 나은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의 권고가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아동급식제도 사각지대 개선방안`을 마련해 보건복지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국민권익위는 이 같은 내용의 ‘아동급식제도 사각지대 개선방안’을 마련해 보건복지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이하 지자체)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관계기관은 내년 9월까지 국민권익위의 권고를 이행할 예정이다.

 

국민권익위의 실태조사 결과, 보건복지부의 `결식아동 급식업무 표준 안내서`에 따른 급식 권장단가인 6000원 미만인 기초 지자체가 154곳으로 올해 3월 기준 전체의 약 68%에 달한다.

 

급식카드 가맹점 수, 운영 방식에 있어 지역 간의 편차가 심했는데 경기도, 서울특별시 등 일부 지자체는 카드사와 협약해 급식카드 가맹점 수를 늘려 왔으나, 대부분 지자체는 사업주의 신청을 받아 가맹점을 등록하고 있어 가맹점 수가 여전히 부족했다.

 

또한 다수 지자체에서 급식카드, 단체급식, 도시락 배달 등의 방법으로 아동급식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으나 72개 지자체에서는 급식카드 제도를 운영하고 있지 않았다.

 

아이들이 급식카드 음식점 위치를 몰라 이용하지 못하거나 일반카드와 다른 디자인으로 인해 급식카드 사용 시 창피함을 느끼는 경우도 있었다.

 

이에 국민권익위는 보건복지부가 정하는 급식단가의 최저기준을 지키고 급식카드 가맹점 확대 및 운영 사례를 공유하도록 했다.

 

이어 네이버 등 인터넷 주요 포털에 가맹점 위치·전화번호 등 공공정보를 제공하고 급식카드 디자인을 일반 체크카드, 교통카드 등과 동일하게 개선하도록 했다. 아울러 착한음식점 등 급식카드 가맹점 상징 표시를 개발해 홍보함으로써 사회 기여 의식을 높이도록 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 위원장은 "아이들이 편의점이 아닌 음식점에서 편하게 식사하고, 각 지자체는 급식단가에 맞춰 할인된 가격으로 식사를 제공하는 착한음식점을 칭찬·홍보해 사회 전반에 따뜻한 나눔 문화가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9-13 17:35: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시민 65.1% "메타버스로 출근하겠다"
  •  기사 이미지 코로나 신규 확진자 1050명…3개월 만에 최저
  •  기사 이미지 중기부, 포스코인터내셔널 `자상한기업` 선정…300억원 상생기금 지원 등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