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한정·김회재 의원, 민주당 탈당 권유 철회 재차 촉구 - 두 의원, 10일 국회 소통관서 기자회견 열고 해명 - "야당 압박용 불쏘시개, 희생양되고 있다" 주장
  • 기사등록 2021-06-10 17:05:53
기사수정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결과 법 위반 소지가 있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탈당을 권유받은 김한정·김회재 의원은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을 이어갔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국회 소통관에서 부동산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업무상 비밀 의혹을 받고 있는 김한정 의원은 이날 YTN `황보선의 출밤 새아침` 인터뷰에 출연해 "왕숙 신도시 확정 발표는 2018년 12월이고 제 아내가 땅을 구입한 시점은 그로부터 1년 7개월 뒤"라며 미공개라 할 수 없고 비밀도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야당 압박용 불쏘시개, 희생양 비슷하게 상황이 몰렸다"며 "저는 엄청난 명예훼손을 받았다. 지금 대한민국이 잉카제국인가. 제물 받치고 제사를 지내게. 부동산 문제는 이런 정치 이벤트나 단죄효과로 바로 잡아질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가수사본부에서 수사를 하겠다고 하니 제 아내 문제를 일차적으로 소환해서 조사해주길 바란다"며 "열번이라도 당신이 억울하고 치욕적이라 하더라도 의혹이 제기됐고, 당에서도 그런 것을 바라고 있으니 (조사를) 받으라고 얘기했고, 동의를 얻었다"고 전했다.

 

또한,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된 김회재 의원 역시 같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제가 집을 팔면서 매수인이 잔금을 바로 치를 수 없어 중도금까지 받고 잔금을 받기 위해 한두달 동안 근저당건 설정을 했다"며 "그것을 마치 제가 실질적으로 집을 팔지 않고 계속 갖고 있는 것처럼 권익위에서 오해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에 전면 반박했다.김 의원은 "권익위에서 실제 매매대금 수수 없이 명의만 바꿔놓은 것이 아닌가 오해를 한 것 같다. 어제 매매 거래 수수 내역이 기재된 통장 내역을 공개하고 권익위에도 제출했다"며 당에 탈당 권유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아울러 그는 "명백한 허위사실로 인해 탈당 권유에 제명한다는 얘기까지 나오면 권익위가 그 권익을 보호해줘야 한다"며 "오히려 죄 없는 사람을 억울하게 만드는 행위를 했으니 취소해달라. 그렇지 않으면 저로서는 법적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예고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0 17:05: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 신규 확진자 1842명…연일 최다 확진자 경신
  •  기사 이미지 티에프제이글로벌, 200억원 투입, 난연섬유 ‘메터리움’ 전용공장증설 착수
  •  기사 이미지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변호사 업무거래 플랫폼 로이어드 ‘복대리’에 시드투자 하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