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수부, 10일 부산서 `바다식목일` 기념식 개최 - 해수부 및 수산업 관계자, 정부포상 수상자 등 50여명 참석 - 종묘방류, 해적생물 제거, 불법어업 방지 등 김치환 구룡포수산업협동조합 대보1리 어촌계장 동탑산업훈장 수여
  • 기사등록 2021-05-10 09:36:03
기사수정

해양수산부(이하 해수부)는 10일 오후 2시 부산광역시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에서 `바다의 숲, 미래의 꿈`을 주제로 ‘제9회 바다식목일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바다에 해조류를 심어 훼손된 연안생태계를 복원하고 바닷속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지난 2012년에 5월 10일을 ‘바다식목일’로 지정하고, 2013년부터 기념행사를 개최해 왔다.

 

다만, 작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기념식 대신 바다숲 주제 애니메이션과 창작동화, 체험교구를 만들어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에 제공하는 교육‧홍보사업으로 대체해 진행한 바 있다.

 

올해 행사에는 정현찬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해수부 및 수산업 관계자와 정부포상 수상자 등 50여명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가운데 참석할 예정이다.

 

기념식에서는 개회사 및 축사와 더불어 그간 수산자원 보전을 위해 헌신해 온 유공자에 대한 포상 수여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31년간 수산자원 조성 및 어장보호를 위해 종묘방류, 해적생물 제거, 불법어업 방지 등의 노력을 해온 김치환 구룡포수산업협동조합 대보1리 어촌계장에게 동탑산업훈장을 수여하는 것을 비롯해 유공자 10명에게 포상을 수여한다.

 

아울러, 모든 참석자들이 바다식목일의 취지와 바다숲의 중요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바다숲 조성 모습이 담긴 영상과 모래아트를 통한 퍼포먼스, 바다숲 조성지의 어업인 인터뷰 영상 등을 상영할 계획이며, 부대행사로 바다숲의 모습을 담은 사진전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바다식목일을 기념하며 더 많은 국민들이 바다식목일을 즐길 수 있도록 사전에 13개 시·도의 어린이집, 유치원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했으며, 추첨을 통해 `바다숲 탐험하기` 등 5개 종류의 체험교구 1만 5000개와 바다숲 애니메이션, 창작동화 등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교육청을 통해 전국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바닷속 생태계 보호 관련 교육영상과 학습지 파일을 제공해 연령별 맞춤형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체험교구를 제외한 모든 교육프로그램은 5월 7일부터 한국수산자원공단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다.

 

조일환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바다에 해조류를 심어 연안 생태계를 복원하는 바다식목일을 더 많은 국민들이 알게 되길 바라고, 특히 미래세대의 주역인 어린이들이 체험·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바다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수부는 지난해까지 2만 4258ha 규모의 바다숲을 조성했으며, 2030년까지 전국 연안에 5만 4000ha 규모의 바다숲을 조성해 정부가 추진 중인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할 계획이다.

 

교육 프로그램 제공 컨텐츠 (이미지=해양수산부)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0 09:36: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배진교·금융노조,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위한 전금법" 비판
  •  기사 이미지 범여권 의원 180명, `남북공동선언 비준` 촉구
  •  기사 이미지 알파도펫,국내 최초 반려동물 보호자가 AI헬스케어 모니터링 홈 주치의가 되는 서비스 개발 성공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