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온실가스센터·UNFCCC, 개도국 온실가스 전문가 양성 5년 연장 - 5년 갱신 및 커리큘럼, 교육생 선발, 홍보 방법 다양화 등 협력 범위 확대 논의 - ‘제11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 8월 2일~10월 8일 진행
  • 기사등록 2021-05-10 08:34:38
기사수정

환경부 소속기관인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10일 오후 화상으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과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 협력 양해각서 연장합의를 논의한다고 밝혔다.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10일 오후 UNFCCC 사무국과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 협력 양해각서 연장합의를 논의한다.

이번 양해각서는 지난 2017년 체결된 5년 기한의 양해각서를 연장하는 것으로, 양해각서 갱신 체결식에는 패트리샤 에스피노자(Patricia Espinosa)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총장과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이 참석한다.

 

양 기관은 양해각서를 2026년 12월까지 5년 갱신하는 합의뿐만 아니라 커리큘럼, 교육생 선발, 홍보 방법 다양화 등 양 기관의 협력 범위 확대를 논의할 예정이다.

 

온실가스정보센터는 2011년부터 개발도상국 온실가스 인벤토리 담당 공무원 및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산정 역량강화를 위한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을 운영해왔으며, 2017년 3월부터는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공동으로 기획·운영하고 있다.

 

매년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에는 30여명의 개발도상국 전문가들이 참석하고 있으며,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총 352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제11차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은 올해 8월 2일부터 10월 8일까지 10주간 진행되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부득이하게 온라인 비대면 교육과정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온실가스정보센터 "올해에도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의 협력기관인 지에이치지엠아이(GHGMI)의 국제적으로 검증된 온실가스 감축 분야 온라인 교육과정을 활용해 실효성을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국제 온실가스 전문가 교육과정’은 개도국의 온실가스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대표적인 국제 교육과정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유엔기후변화협약 사무국과 긴밀히 협력해 개도국의 역량강화 지원과 우리나라의 국가 위상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5-10 08:34: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배진교·금융노조,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위한 전금법" 비판
  •  기사 이미지 범여권 의원 180명, `남북공동선언 비준` 촉구
  •  기사 이미지 알파도펫,국내 최초 반려동물 보호자가 AI헬스케어 모니터링 홈 주치의가 되는 서비스 개발 성공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