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네모파트너즈이피,인도네시아 출신 유튜브 스타 ‘써니다혜’와 인도네시아 본격 진출 -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1위 플랫폼 ‘쇼피’(Shopee), 알리바바의 ‘라자다’(Lazada)에 써니다혜 샵 정식 입점
  • 기사등록 2020-09-10 08:38:43
기사수정
,네모파트너즈이피 김흠 대표는 “이번 계약은 네모파트너즈이피 본사에서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1위 플랫폼 ‘쇼피’(Shopee)와 알리바바의 ‘라자다’(Lazada)에 써니다혜 샵을 정식 입점하고 운영한다는 내용으로 정식 체결했다”고 밝혔다.네모파트너즈이피,인도네시아 출신 유튜브 스타 ‘써니다혜’와 인도네시아 본격 진출



k-뷰티와 k-팝을 좋아하는 인도네시아 소비자들에게 한국 제품들이 좀 더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길이 활짝 열렸다.


글로벌 이커머스 비즈니스 솔루션 제공사 ㈜네모파트너즈이피(Nemo Partners EP, 대표 김흠)는 메가 인플루언서 ‘써니다혜’(sunnydahyein)와 손잡고 동남아시아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에서 ‘써니다혜 샵(shop)’을 공식 론칭한다고 10일 밝혔다.

네모파트너즈이피는 동남아시아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으로 꼽히는 ‘쇼피’와 ‘라자다’ 운영 대행 공식 파트너사로, 틱톡(TikTok)으로 유명한 중국 최대의 바이럴 마케팅 채널인 ‘더우인(抖音)’ 에이전시이기도 하다.

네모파트너즈이피 김흠 대표는 “이번 계약은 네모파트너즈이피 본사에서 동남아시아 전자상거래 1위 플랫폼 ‘쇼피’(Shopee)와 알리바바의 ‘라자다’(Lazada)에 써니다혜 샵을 정식 입점하고 운영한다는 내용으로 정식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대표는 “인도네시아에서 정식으로 유통·판매를 하려면 인도네시아 식약청 허가(BPOM)가 필요하다. 그러나 이번에 계약을 체결한 ‘써니다혜 샵’은 역직구 판매에 대한 유통 경로를 확보하고 있어 써니다혜 샵에 입점한 브랜드나 제품들은 BPOM(인도네시아인증)이 없더라도 판매가 가능케 되었다”고 전했다.

또한 김대표는 “기존 ‘쇼피’나 ‘라자다’에 브랜드가 입점을 하기 위해서는 최소 10개 이상의 제품이 있어야 하나, 네모파트너즈이피가 운영하는 써니다혜 샵을 통하면 단 한 개의 제품으로도 판매가 가능하다. 인도네시아 시장에 손쉽게 진출할 수 있다. 이는 인도네시아 진출을 앞두고 있거나 고려하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들이 사전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전했다.

네모파트너즈이피는 고객사의 비전과 시장진출전략 수립, 브랜드 인큐베이팅과 매니지먼트, 시장조사, 중국&동남아 마케팅, 중국 TP사 비딩과 중국 면세점 입점, 이커머스 채널 운영대행 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를 필두로 동남아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유통, 무역 등 원스톱 솔루션과 인플루언서 특화 마케팅 서비스 사업을 집중 전개하고 있다. 현재 쇼피 정부지원사업의 운영대행과 라자다 정부지원사업의 핵심 운영사로, 국내 중소기업들의 브랜드와 제품 운영대행을 맡고 있다.

김대표는 “네모파트너즈이피는 이번 메가 인플루언서인 ‘써니다혜’ 샵 정식 론칭을 통해 국내 기업들의 동남아시장에 대한 진입벽을 낮추고 효과적인 마케팅 서비스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네모파트너즈이피와 손잡은 인도네시아 출신의 유튜브 스타 ‘써니다혜’는 76만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와 210만명의 인도네시아어 유튜브 계정, 73만명의 글로벌 유튜브채녈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는 핫한 K-인플루언서다.

국내 거주하는 동남아시아 인플루언서 중 가장 영향력이 높은 메가 인플루언서인 써니다혜는 코트라와 경기관광공사와도 함께 콘텐츠 작업을 통해 국내 기업들의 해외 진출을 돕고 있어 추후 정부지원사업을 통한 협업도 기대할 수 있다.

김대표는 “코로나여파로 인해 신시장을 찾는 브랜드사들을 위한 컨설팅과 브랜드 운영을 대행하는 네모파트너즈이피는 기존의 유통구조를 깨고 메가 인플루언서와 동남아시아 최대 이커머스 플랫폼을 연계해 중국, 동남아, 한국을 하나로 잇는 새로운 유통구조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김대표는 “동남아시아의 이커머스 시장 규모는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필리핀, 말레이시아, 베트남, 태국, 대만 등 6억 인구의 거대한 잠재력을 토대로 2025년도 1,530억달러(한화 181조)로 급성장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최근들어 K-뷰티 등 국내 기업으로부터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문의가 5배이상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0 08:38: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코로나 신규 확진자 1842명…연일 최다 확진자 경신
  •  기사 이미지 티에프제이글로벌, 200억원 투입, 난연섬유 ‘메터리움’ 전용공장증설 착수
  •  기사 이미지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 변호사 업무거래 플랫폼 로이어드 ‘복대리’에 시드투자 하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