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라이크코리아, 국내 최초 ‘AI 접목한 축우분만 예측 기술’ 논문 발표 - ‘AI 기반 축우 분만 예측 시스템', 세계적으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 기사등록 2019-01-16 08:48:43
기사수정
,김희진 유라이크코리아 대표는 “축산 ICT를 선도하는 전문 기업과 국내 유수 대학의 연구진들이 함께 협력하여, 국내 및 해외 축산 스마트팜 시장에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의미 있는 연구 성과를 도출하게 됐다”고 밝혔다.AI 분석을 통한 시간대비 분만 예측 시스템으로 축우의 분만을 높은 정확도로 예측케 해 준다는 논문이 발표되어 화제다.



최근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수산식품기술기획평가원(IPET)의 축산 스마트팜용 ICT 기자재 국산화 기술 개발 정부과제 지원 하에 국내 최초 ‘AI 기반 축우 분만 예측 시스템’ 관련 가축 헬스케어 논문을 공동 발표했다고 16일 유라이크코리아가 밝혔다.



바이오캡슐 ‘라이브케어’(LiveCare)로 유명한 가축헬스케어 전문기업 ㈜유라이크코리아(대표 김희진)은 논문을 통해 “경구 투여용 센서를 통해 반추위 내의 심부 체온을 외부 환경의 간섭 없이 안정적으로 실시간 측정하고 이를 딥러닝(Deep Learning)에 적용함으로써 분만 시점을 예측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Ph.D)는 “AI 방식을 통해 축우의 분만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으며, 난산의 위험 없이 성공적인 분만 관리가 가능하다. AI 분석을 통한 시간대비 분만 예측 시스템은 관리자의 지속적인 모니터링 없이도 축우의 분만을 높은 정확도로 예측하여, 소규모 농가에서도 인력 충원 없이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해당 연구를 통해 획기적인 가축 헬스케어 시스템임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논문에 의하면 유라이크코리아가 선보인 축우 건강관리 서비스 ‘라이브케어(LiveCare)’는 축우에 IoT(사물인터넷) 기술이 집약된 바이오 캡슐을 경구투여해 가축의 위에서 체온과 활동량 등을 측정한다.



또한 AI를 통해 가축의 개별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하여 해당 개체의 질병, 발정, 임신 등을 진단하고 관리하는 축우 헬스케어 통합 솔루션이다.



특히, 라이브케어는 구제역을 비롯한 소의 식체, 괴저성 유방염, 유행열, 일본뇌염, 폐렴 등 다양한 질병의 예방과 조기치료가 가능하며, 발정시기와 출산시기까지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다.



‘AI 기반 축우 분만 예측 시스템’ 관련 가축 헬스케어 논문은 세계적으로 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다.



유라이크코리아는 성우(成牛, 다 자란 소)에 이어 세계 최초의 송아지용 바이오캡슐 개발에도 성공하는 등 지속적인 R&D를 통해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유지하고 있다.



김 대표는 “다양한 산업 측면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하여 고도화된 축우 생체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라이브케어(LiveCare) 서비스를 기반으로 국내 및 글로벌 축산 업계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9-01-16 08:48: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중기부, `소상공인 코로나19 회복지원단 신설`…신속 지원 총력
  •  기사 이미지 권칠승 중기부 장관, 광폭행보 2일차 광주 방문
  •  기사 이미지 화물연대, 총파업 투쟁본부 출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촉구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