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경제

    유아동패션기업- 해피랜드 F&C , 종합패션그룹으로 대변신

    - 2030 여성복시장 출사표 던져 ,이탈리아 직수입 브랜드 ‘리우.조(LIU.JO)’ 매장 전국 확대

    박용만|2015-08-27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이탈리아 직수입 브랜드 ‘리우.조(LIU.JO)’  
    유아동패션기업 - 해피랜드F&C , 대변신 꾀하다 !
    종합패션그룹으로 진화
    2030 여성복시장 출사표 던져
    이탈리아 직수입 브랜드 ‘리우.조(LIU.JO)’ 매장 전국 확대

    - ‘리우.조’, 롯데백화점 잠실 및 현대백화점 판교 입점
    - 伊 브랜드 ‘리우.조’ 통해 2030 여성복 시장 공략 나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유아동패션문화기업 해피랜드F&C(회장 임용빈)가 새로운 변화를 꾀한다. 저출산 여파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어들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 나선 것이다.

    해피랜드F&C는 이탈리아 여성 컨템포러리 브랜드 ‘리우.조(LIU.JO)’를 론칭하고, 유통망 확장을 본격화한다고 27일 발표했다.

    ‘리우.조’는 지난 7월 입점한 갤러리아 명품관 매장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21일 현대백화점 판교점,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매장을 오픈했다.

    현재 주요 백화점과 입점을 논의 중이며, 매장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리우.조’는 니트로 유명한 이탈리아의 카르피(Carpi) 지역에서 1995년에 탄생했으며, 유럽 젊은 여성층 사이에서 인기를 누리는 브랜드다.

    캐주얼 워크웨어부터 드레시한 스타일까지 다양한 패션연출이 가능하며, 세련되고 활동적인 스타일을 선보인다. 특히, 합리적인 가격으로 20~30대 젊은 여성들의 선호도가 높다.

    여성의류를 비롯해 진(jean)을 포함한 캐주얼 라인, 액세서리 및 신발 등 잡화라인까지 다양한 구성을 갖췄으며, 독특한 스타일의 니트웨어(KNIT WEAR), 친환경 소재인 에코레더(ECO LEATHER), 페이크 퍼(Fake FUR) 등 차별화된 아이템을 선보인다.

    ‘리우.조’는 클럽 모나코(Club monaco), 마쥬(Maje), 산드로(Sandro) 등 프렌치와 아메리칸 스타일로 양분화 되어 있던 기존 컨템포러리 시장에 새로운 자극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재호 해피랜드F&C사장은 “변화의 첫 단추였던 골프의류 사업 성공을 발판 삼아 여성복 시장에도 출사표를 던졌다”면서 “’리우.조’를 통해 유아동복 전문 회사라는 이미지를 벗고, 종합패션기업으로 보다 많은 고객들을 찾아 뵐 것”이라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879
    기자 프로필 사진

    박용만 (mfacepark@naver.com)

    내외경제 기자

    [박용만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