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사회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으로 대규모 행사 긴급 휴장

    이종서|2015-06-0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서울시는 금일(5일) 환경의 날을 기념해 개최 예정인 '서울 환경상, 환경작품공모전 시상식’과 7일(일) 개최 예정이었던‘2015 하이서울 자전거 대행진’을 무기 연기한다고 밝혔다.

    또한 6일과 7일로 예정된 광화문 희망나눔장터와 뚝섬나눔장터 역시 휴장한다.

    서울시 관계자에 따르면 "메르스 청정지역이었던 서울에서도 메르스 확진환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대규모 행사를 치루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판단되어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839
    기자 프로필 사진

    이종서 (nwbiz07@naver.com)

    내외경제 기자

    [이종서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