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경제

    하임바이오,국립암센터로부터 ‘표적항암제와의 병용 항암제'특허기술 이전

    - 11종의 암종에서 예방 및 치료 효과,기존 항암제와 병용 시 약효 증가 입증

    권순억|2018-10-0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왼쪽 세번째부터 국립암센터 김수열 박사, 국립암센터 이은숙 원장, 하임바이오 김홍렬 대표, 하임바이오 김상우 부사장, 하임바이오 김용식 상무, 하임바이오 기업부설연구소장 김용배 (사진제공=토스트앤컴퍼니) 
    ▲ 하임바이오 김홍렬대표는 “하임바이오가 개발 중인 대사항암제 신약 ‘NYH817100’과 종래 사용하고 있는 항암제와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술을 이전 받아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신약 개발에 힘이 될 수 있는 기술 이전과 R&D 활동에 힘써 탄탄한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표적 항암제와 병용할 수 있는 대사표적 항암제 특허기술과 대사항암제가 시너지 효과를 낼수 있는 길이 열렸다.

    ‘암세포만 굶겨 죽이는’ 4세대 대사항암제를 개발 중인 바이오 스타트업 ㈜하임바이오(대표 김홍렬)는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로부터11종의 암종에서 예방과 치료 효과가 있는 ‘표적항암제와의 병용 대사표적 항암제’ 특허 기술을 이전 받았다고 1일 공식 발표했다.

    이번에 하임바이오가 이전 받은 기술은 하임바이오가 개발중인 대사 항암제의 주요 성분인 ‘고시폴(gossypol)’과 펜포르민(phenformin)’에 ‘시스플라틴(cisplatin)’, 독소루비신Doxorubicin)’ 등과 같은 기존 표적항암제와 병용했을 때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항암제다.

    실험을 통해 3종 약물의 조합으로 병용 처리할 때, 각각을 단독으로 처리했을 때 보다 암의 증식을 억제하고, 암세포를 사멸하는 효과가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신장암, 간암, 전립선암, 흑색종, 대장암, 폐암, 췌장암, 난소암, 유방암, 위암, 뇌암 등 11종의 암종에서 암 예방과 치료에 효용이 있는 약학적 조성물이다.

    국립암센터의 김수열 박사를 필두로 한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로 ‘고시폴, 펜포르민 및 항암제를 포함하는 암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이라는 이름으로 특허를 출원했다.

    최근 IPO 주관사를 한국투자증권으로 선정하고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하임바이오는 기존 항암치료로 인한 부작용을 극복하고, 완치율을 높일 수 있는 꿈의 항암제로 불리는 ‘대사항암제’를 개발 중인 스타트업이다.

    하임바이오가 개발 중인 대사항암제 신약 ‘NYH817100’은 난치성 재발암의 완치율을 높일 수 있는 차세대 항암제로 주목받고 있다.  국립암센터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이 공동으로 개발한 폐암, 뇌암, 위암 대사항암제 기술과 국립암센터에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췌장암 대사항암제 기술을 이전 받아 개발 중이며 이번 기술이전은 기존의 연관된 기존항암제와의 병용투여에 관한 확장된 효용에 관한 기술이다.

    특히, 하임바이오의 뇌암 치료 관련 핵심 기술은 영국 옥스퍼드대학에서 발행하는 세계적인 신경종양학회지 ‘뉴로온콜로지(Neuro-Oncology)’에 실리기도 했으며, 폐암 치료용 약제학적 조성물이 미국을 비롯해 일본, 유럽에서 특허를 획득하며 세계 의학계에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안전성평가연구소(KIT)에서 신약 ‘NYH817100’에 대한 비임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으며, IND 임상허가를 거친 후 국립암센터,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과 임상 1상을 할 예정이다.

    하임바이오 기업부설연구소는 이번에 국립암센터로부터 이전 받은 기술에 대한 R&D를 진행해 빠른 시일내에 상용화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에 이전 받은 기술과 지난 5월 기술이전을 밝힌 ‘암 줄기세포 억제’ 특허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파이프라인 구축하고, 경쟁력을 제고할 예정이다.

    하임바이오 김홍렬대표는 “하임바이오가 개발 중인 대사항암제 신약 ‘NYH817100’과 종래 사용하고 있는 항암제와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기술을 이전 받아 상당히 고무적”이라며, “앞으로도 신약 개발에 힘이 될 수 있는 기술 이전과 R&D 활동에 힘써 탄탄한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임바이오의 컨설팅을 담당하고 있는 송영봉 세븐스톡 대표는 “하임바이오는 스타트업이지만 여느 제약 대기업 못지않은 경쟁력을 이미 갖추고 있다”며, “화이자(Pfizer), 노바티스(Novartis)와 같은 세계적인 제약회사도 쉽지 않은 파이프라인을 빠르게 확장하며 경쟁력을 다져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항암치료제 관련 상장사는 (주)큐리언트, (주)레고켐바이오사이언스, (주)바이로메드, 신라젠(주), (주)알테오젠, (주)바이오톡스텍, (주)진매트릭스 등이 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1188
    기자 프로필 사진

    권순억 (kwonse1@chol.com)

    농협중앙회 문화홍보부
    신협중앙회 농협신협협동조합 상무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부동산사업협동조합 이사
    디지털인쇄협동조합 사업본부대표

    [권순억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