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경제

    패션 유통 플랫폼 스타트업 ㈜리앙, 중국 현지법인 설립

    - 위해시아이따한전자상거래유한공사(威海市搭子商有限公司)

    권순억|2016-07-13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리앙 중국법인이 위치한 중국위해시한국상품경영판매협회 건물 
    한류 패션 유통 플랫폼 스타트업 ㈜리앙,중국현지법인 설립

    ‘위해시아이따한전자상거래유한공사’, 한류패션 역직구 모바일 플랫폼 ‘아이따한(爱搭韩)’ 탄력


    한류 패션 역직구 모바일 플랫폼 ‘아이따한(爱搭韩)’을 운영하는 ㈜리앙(대표 원종은)이 중국현지법인 ‘위해시아이따한전자상거래유한공사(威海市爱搭韩电子商务有限公司)’를 설립했다고 13일 공식 발표했다.

    중국 현지법인은 지난 4월 리앙과 한류상품의 중국 유통 및 판매 MOU를 체결한 위해시한국상품경영판매협회가 위치한 산동성 위해시 경제기술개발구에 설립했다.

    이번 현지법인설립으로 리앙은 알리바바의 B2B전문 쇼핑몰인 1688.com의 한국관 입점 및 징동닷컴 입점을 본격화한다. 현재, 입점관련 협의를 진행 중이며 7월 중으로 입점 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 최대규모의 온라인 쇼핑몰 중 하나인 한두이서(韓都衣舍)와 공동 브랜드 설립을 준비 중이다. 한두이서는 한류 패션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중국의 의류 전문 온라인 쇼핑몰로, 하루 발송 상품이 10만 개에 달한다.

    리앙의 원종은 대표는 "중국현지법인을 설립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 그 동안 추진해 오던 사업에 탄력이 붙어 아이따한의 입지가 단단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알리바바 1688 입점, 한두이서와 공동 브랜드 론칭 뿐만 아니라 위챗(Wechat)을 활용한 마케팅과 결제연동 등도 빠른 시일내에 실현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리앙은 동대문 및 남대문의 한류패션을 중국시장에 진출시키고자 설립된 한류패션전문 스타트업으로 중국과 동남아의 B2B시장 및 B2C시장 공략에 힘쓰고 있다. 위해시 한국상품경영판매협회, 청도시 이류통상무유한공사, 이씨플라자 등과 협력하며 빠르게 성장 중이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1009
    기자 프로필 사진

    권순억 (kwonse1@chol.com)

    농협중앙회 문화홍보부
    신협중앙회 농협신협협동조합 상무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부동산사업협동조합 이사
    디지털인쇄협동조합 사업본부대표

    [권순억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