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사회

    ‘농업의 대반격, 대구 농업 비전‘ 제시

    - 농업전문가 aT 김재수 사장이 바라본「대구농업 비전」특강

    편집국|2016-06-1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대구시는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aT) 김재수 사장을 초청하여 ‘농업의 대반격, 대구농업 비전’이라는 주제의 특강을 공무원, 농업단체 대표, 농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6월 16일(목) 대구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개최했다.

    대구광역시농업인단체협의회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특강은 중앙정부와의 소통과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FTA타결로 어려움에 처해 있는 대구 농업의 현실을 진단하여 지속가능한 농업․농촌 패러다임으로의 전환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특강은 대구시, 구ㆍ군, 농업기술센터 공무원과 농업인, 농업 관련 단체 임원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농업의 대반격, 대구농업의 비전」이란 주제로 2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특강에서 김재수 사장은 “우리의 농업환경은 FTA로 인해 세계 각국의 농산물이 밀물처럼 들어오고 있으며, 단순생산 중심의 먹는 농업에서 벗어나 기능성 농업, 치료 농업, 관광 농업이 어우러진 미래형 6차 산업으로 나아가고 있다. 도시민이 함께하는 새로운 농업, 즉 도시농업에서 우리 농업의 미래와 희망을 찾을 수 있다”면서, 생산, 가공, 유통 등을 아우르는 ‘고부가가치 신(新)농업’으로 발전시키는 방향으로 농업의 패러다임을 새롭게 바꾸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구는 도농복합농업 구조를 이루고 있어 친환경 안전 농산물 생산과 도시민과 함께하는 체험농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영위하여 나가야한다”면서, “개방화에 대응해 농식품 수출촉진과 식품산업 육성, 지역 농산물 로컬푸드 확산을 통한 농식품 유통개선과 지역 농산물 생산확대로 수급안정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FTA 확대에 따른 농산물 소비패턴의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여건에 맞는 맞춤형 농업을 육성하고자「2015년 대구시 농업농촌 및 식품산업 발전계획」을 수립했다.

    이를 통해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농업 생산으로「시민에게 행복을 주는 대구 농업」을 이루기 위해 친환경농업 생산기반 구축, 특화품목 집중육성, 생활속의 도시농업구현, 로컬푸드사업 추진, 도시형 축산물 생산기반 구축 등을 지원하고 있다.

    대구시 김연창 경제부시장은 “FTA 발효로 농촌 현실이 매우 어렵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아 품질이 좋고 신선하며 안전한 농산물을 생산한다면 아무리 많은 외국 농산물이 몰려온다 하더라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면서,“앞으로도 친환경 고품질 농산물 생산시설 지원 등 시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농업인들은 새로운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농업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유석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994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ingdomtower2@daum.net)

    내외경제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