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기업

    지역자동차기업, 대학과 함께 청년일자리 창출에 앞장

    - 6. 17.(금) 15:00 계명대, 맞춤형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산학관 협약 체결

    편집국|2016-06-16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지역을 대표하는 6개 자동차부품기업과 계명대학교, 그리고 대구시가 자동차분야의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6월 17일(금) 오후 3시, 계명대학교 본관에서 산업수요 맞춤형 인력양성 및 채용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다.

    최근 전기차 시장의 조기 확산과 자율주행 기술의 급성장으로 인해 자동차 산업이 급격히 변화되고 있다. 이번 협약은 미래차 시장을 대비하기 위해 기업이 가장 절실하게 필요로 하는 인력수급 문제를 대학과 연계한 맞춤형 인력 제공을 통해 해결하고, 나아가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고자 마련했다.

    이번 산학관 협력 사업은 선발 학생을 대상으로 기업의 요청 교과목을 교육하며, 졸업 시까지 관련 과목을 수료하고 일정 자격을 갖추면 기업 채용으로 연계하는 프로그램으로 산업 수요 맞춤형 인력 양성 사업이다.

    협약에 참여하는 기업은 에스엘(주), 평화발레오, 경창산업, 삼보모터스, 동원금속, 이래오토모티브시스템(구 한국델파이) 등 여섯 개 기업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자동차부품기업들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계명대학교에서는 기업 요구에 적합한 맞춤형 인력을 양성하고, 해당 기업은 양성인력에 대해 채용을 보장해 주며, 대구시는 인력양성을 위한 행정지원을 하게 된다.

    2015년 하반기부터 준비해 온 이 사업은 계명대학교의 기계자동차공학전공, 메카트로닉스전공, 전자공학전공, 전기에너지공학전공자가 참여한다. 각 학과의 3학년 진입생 중 기업과 대학이 공동으로 심사해 대상자를 사전 선발하여 ’17년 신학기부터 시행하며, ’18년 말부터는 연간 40~50여 명의 채용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역에서 배출되는 우수인재들이 수도권 등 타 지역으로 유출되는 문제는 우리 대구가 해결해야 할 가장 중요한 과제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지역 자동차산업을 대표하는 기업들과 계명대학교, 대구시가 손을 맞잡고 자동차산업의 미래를 이끌어 갈 젊은 인재를 함께 양성하여 채용하기로 협약함에 따라 인재유출 억제와 동시에 지역 자동차산업의 지속적인 발전도 기약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게 되었다”고 말했다.

    조재원 기자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993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ingdomtower2@daum.net)

    내외경제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