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사회

    알바생만의 ‘8월의 크리스마스’··· 알바천국 감동 선물대작전 ‘천국의 우체통’ 화제

    편집국|2015-08-11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서프라이즈 007 작전을 방불케 하는 알바생들만의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가 화제다.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 www.alba.co.kr)은 아르바이트생들을 위한 깜짝 감동 선물대작전 ‘천국의 우체통-Happy Giving Project’를 성황리에 펼쳤다고 11일 밝혔다.

    알바천국이 야심차게 준비한 ‘천국의 우체통-Happy Giving Project’는 한여름 휴가철에도 아르바이트로 구슬땀을 흘리는 친구, 가족, 지인들을 위한 다양한 사연과 함께 몰래 전해주고 싶은 선물과 이유를 적어 천국의 우체통에 편지를 남기면, 알바천국이 직접 출동해 깜짝 선물을 전달하는 고객과의 합동 감동대작전으로 기획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특히 이번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는 대규모 경품을 미리 내걸고 진행하는 일반 프로모션과 달리 아르바이트생들을 위한 맞춤형 선물을 10만원 한도 내에서 신청자가 직접 선택하고, 작지만 소중한 마음을 편지에 담아 전해준다는 취지에서 더 진정성 있고 적극적인 참여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지고 있다.

    또한 알바천국 내부직원들이 직접 산타 메신저가 되어 고객과의 1대 1 만남을 추진하는 임직원 참여형 사회공헌 프로젝트라는 점도 돋보인다.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홈페이지에서 사연과 받고 싶은 선물을 접수 받은 후, 사연 하나 하나 알바천국 내부 직원들의 심혈을 기울인 심사를 거쳐 최종 선물대작전의 주인공인 40명을 선정했다.

    행운의 주인공으로 발탁된 사연에는 늦은 나이에도 작가의 꿈을 갖고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어머니를 위한 ‘만년필’, 장거리로 공부와 아르바이트를 병행하며 유학을 준비하는 단짝친구를 위한 ‘교통카드’, 아르바이트 장소까지 먼 거리를 걸어 다니는 친 오빠를 위한 ‘자전거’, 10년간 주유소에서 아르바이트 하시는 아버지를 위한 ‘냉 조끼’, 아르바이트와 취업준비로 바빠 사이가 소원해진 10년 지기 커플을 위한 ‘깜짝 생일파티’, 밤새워 보안경비를 서는 동료를 위한 ‘야식 배달’ 등 아르바이트에 매진하고 있는 다양한 친구, 지인들을 응원하기 위한 소중한 사연들이 선정됐다.

    당첨자들에게는 천국의 우체통에 남긴 사연이 편지로 제작돼 선물과 함께 깜짝 배송됐으며, 재미있는 스토리는 알바천국을 상징하는 ‘노란 산타’가 직접 찾아가 007 선물 대작전을 펼치는 등 예측 불허한 다채로운 이벤트가 함께했다.

    알바천국 최인녕대표는 “천국의 우체통에 접수된 진심 어린 사연들과 함께 알바천국과 고객이 모두 참여해 재미와 감동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유익한 프로젝트였다”고 밝히며 “앞으로도 알바천국만의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매년 테마를 가지고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Happy Giving Project’는 이번 하반기에 한층 업그레이드된 소원 성취 대작전 2탄을 들고 다시 한번 전국의 아르바이트생을 찾아갈 예정이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872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kingdomtower2@daum.net)

    내외경제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