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정치

    朴대통령-존 케리 北 변화 유도 노력

    - 한·미 동맹의 역할과 동북아평화안정 이니셔티브 구현 필요성 강조

    구영회|2015-05-18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오전 존 케리(John Kerry) 美 국무장관을 접견을 통해 한·미 양측은 강력한 한·미 동맹 관계를 재확인하고 북핵 문제 등 대북 전략에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케리 장관의 방한을 환영하고 "지난 4월 22일 타결된 한·미 원자력협력협정 개정은 양국이 신뢰를 바탕으로 창의적으로 문제를 풀어, 상호 윈-윈하는 좋은 결과를 도출한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협정이 최대한 빠른 시일내 정식 서명·발효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케리 장관은 "그동안 박 대통령의 리더십하에 한·미 원자력협력협정 협상타결,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 방위비 분담 협상 등 다양한 현안들의 진전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하면서 "양국관계 발전을 위한 노력에 사의를 표하는 한편 한·미 동맹이 양국간 이러한 협력을 통해 그 어느 때 보다도 강력한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최근 SLBM 수중사출실험 등 북한의 도발 위협과 관련 "모든 가능성을 두고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면서 일관된 메시지로 북한의 도발 중단을 촉구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북핵 문제와 관련 대화로 문제를 풀어나간다는 원칙을 견지하는 가운데, 북한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 내기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최근 북한은 한·미 양국을 위협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비핵화에 대한 진정성 있는 대화 의지는 보이지 않고 있는데, 그간 공개적으로 밝힌 바와 같이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 정상화, 인도적 지원, 경제 지원 등 북한을 도울 준비가 되어 있으나북한이 하루빨리 진정성을 가지고 비핵화 대화에 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이라면서 "이란과의 핵 협상 타결로 이제는 북한만이 고립에 직면하게 되었으므로, 한·미 양국이 북한의 변화를 유도할 수 있도록 보다 전략적이고 창의적으로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한·일 관계 개선, 한·중 관계 발전 및 한·미·일 공조, 한·중·일 3국 협력 등 역내 국가 간 협력 제고를 위한 우리의 노력과 기여 의지에 대해 설명하고 "동북아 지역의 평화안정을 위한 한·미 동맹의 역할 강화 필요성과 동북아평화안정 이니셔티브 구현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대해 케리 장관은 한·중 관계의 발전을 환영하고" 한·일간 현안 문제의 해결을 통해 한·일 관계가 개선되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하는 한편 한국 정부의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을 환영한다"서, 동북아 구상이 동북아의 안정과 번영에 건설적으로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과 케리 장관은 기후변화, 사이버 안보, 이란 핵 협상, 글로벌 보건안보, TPP 협상 등 다양한 글로벌 이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고 다양한 범세계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 양국 간 파트너십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한국의 TPP 가입 문제와 관련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하고 케리 장관은 한국의 TPP 가입 관련 원칙적인 환영의 뜻을 표했다.

    케리 장관은 다시 한 번 "6월 박 대통령의 방미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성공적인 방미가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814
    기자 프로필 사진

    구영회 (aisanews24@gmail.com)

    내외경제 기자

    [구영회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