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정치

    이완구 국무총리 사퇴론 확산

    - 이재오 "총리 스스로 물러나야"…새정치 "대통령 결단" 촉구

    구영회|2015-04-15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성완종 리스트' 파문이 확산되면서 새누리당 당내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사퇴론이 불거지는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은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경우 탄핵 검토까지 시사하고 나섰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5일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해 국무총리부터 수사해 줄 것을 검찰에 요구한 바 있고 이완구 총리도 총리부터 수사를 받겠다고 밝혔다"면서 "대한민국 검찰은 명운을 걸고 빠른 시일 내에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된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하고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고말했다.

    김 대표는 특히 "검찰 수사로도 국민적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새누리당이 먼저 나서 특검을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야당이 총리와 비서실장에게 스스로의 거취를 결정하라며 정치공세를 펼치고 있는데 국정에 막중한 책임을 지는 자리인 만큼 신중하게 결정해야 할 일이라며 이번 사건이 정쟁으로 흐르지 않길 바란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재오 의원은 "지금 당정청이 공동으로 위기에 처했다"며 "당은 당적을 가진 또 당의 공천을 받은 사람들이 이번 부패 리스트에 올라있고 정은 촐리가 스스로 말했듯이 막중한 책임이 있는 그 자리에 있는 총리가 부패혐의에 연루되어 있고 청은 대통령과 가장 가까운 사람들이 부패에 연루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사실 여부는 검찰이 가릴 것이지만 국민의 정서는 검찰에서 사실 여부를 가리기전에 국민들의 분노와 좌절감의 표출은 이미 정치권을 휘감고 있다"면서 "이런 국면에서 당과 정부와 청와대가 국민들의 가슴을 풀어주는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으면 저는 국정이 매우 위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야말로 부패척결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가 한 번 더 확실하게 표명 되어야 할 때라고 본다"며 "총리는 사실 여부를 떠나서 그것은 검찰에서 밝히면 되는 것이고 정치적으로 국정에 막중한 책임이 있다고 한다면 총리 스스로 물러나야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사안의 중대성과 이 부패척결을 할 때 대통령의 의지에 비해 대통령의 최측근 사람들이 무려 7명이나 스캔들에 관계되어 있는데 대통령께서 입을 다물고 있다는 것은 저는 옳지 않다"면서 "대통령께서 외국가시기 전에 육성으로 국민들 앞에 나와 부패에 관련되어 있다고 하니 진실여부를 검찰이 철저히 밝혀주질 바란다는 이정도 이야기 하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의원은 아울러 "당은 부패에 연루된 본인들 스스로 거취를 결정하지 않으면 당이 거취를 결정하게 하는 결정을 해야 한다"며 김무성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의 분명한 대처를 촉구했다.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이완구 국무총리를 비롯해 연루된 당사자들은 용퇴하고 박근혜 대통령도 결단을 내려야한다고 압박했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이 이완구 총리 우선 수사 원칙을 밝혔는데 법치를 무시하는 오만한 발상이다"며 "이번 사건의 몸통은 새누리당이다. 리스트에 오른 사람들은 모두 친박이지만 대부분 새누리당 최고위층에 있을 때 대선과 관련하여 검은 돈을 받았고 그 돈들은 전부 새누리당 몸통으로 흘러들어갔다"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이어 "새누리당이 이번 부패스캔들의 몸통이자 본체인데 몸통이 나서서 수사외압을 막겠다거나 누구를 먼저 수사하라고 말하는 것은 그 자체가 웃기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문 대표는 "현직 총리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면 나라 체면도 말이 아니게 된다"면서 "총리가 검찰수사를 자청하련면 스스로 직책부터 내려놓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는 "새정치민주연합은 진실을 규명해서 국민의 신뢰를 얻어서 나라를 구하는 일이라고 저희들은 믿고 있고 그래서 실체적 진실규명을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리스트에 적시된 당사자들이 용퇴하고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어제 이완구 총리는 목숨을 내놓겠다는 매우 부적절한 발언이며 이것은 총리로서도 부적절했을 뿐만 아니라 국민을 협박하는 언어에 지나지 않는다"고 맹비난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완구 총리에게 정중하게 충언 드린다"며 "총리직을 하루빨리 자진 사퇴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 최고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총리가 자진 사퇴하지 않는다면 헌법에 의거해 탄핵까지 검토하겠다"면서 "국회에서의 거짓말은 명백한 위증이고 위증죄로 무거운 처벌을 받기 전에 자백하고 자진사퇴하는 게 스스로를 위해서나 국민을 위해서나 최선의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787
    기자 프로필 사진

    구영회 (aisanews24@gmail.com)

    내외경제 기자

    [구영회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