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경제

    ㈜옵티메드, 세계 최초 ‘일회용 위내시경’ 개발 성공

    - 슈퍼박테리아 감염 위험 해결책 탄생

    권순억|2020-07-20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옵티메드, 세계 최초로 ‘일회용 위내시경’ 개발 성공 옵티메드 김헌태 대표 (사진제공=토스트앤컴퍼니) 
    ▲ 옵티메드 김헌태 대표는 “세계 최초로 일회용 위내시경 개발에 성공했다. 슈퍼박테리아 감염 예방이 가능한 옵티메드 일회용 위내시경 의료기기는 8월 내 의료기기 품목허가에 대한 최종 허가를 받는 것을 목표로 식약처(KFDA,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동물시험을 포함한 생물학적 테스트 절차를 순조롭게 밟고 있다”고 밝혔다.
    슈퍼박테리아를 원천봉쇄 가능한 ‘일회용 위내시경’ 의료기기를 국내 스타트업이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후 대량생산을 앞두고 있어 화제다. ㈜옵티메드(OPTIMEDE, 대표 김헌태)가 슈퍼박테리아 감염예방을 위한 ‘일회용 위내시경’(모델번호, UG105) 의료기기 개발에 성공, 곧 양산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011년 설립된 옵티메드는 국내 유일의 위내시경 전문의료기기 제조 스타트업이다. 연구개발(R&D)에 10년간 총30억원을 투자해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에 매진한 결과 ‘일회용 위내시경’ 양산화 기술 개발에 성공했으며 해당 제품은 양산화 직전의 단계로 안정성 평가 및 허가 절차를 진행중이다.

    옵티메드 김헌태 대표는 “세계 최초로 일회용 위내시경 개발에 성공했다. 슈퍼박테리아 감염 예방이 가능한 옵티메드 일회용 위내시경 의료기기는 8월 내 의료기기 품목허가에 대한 최종 허가를 받는 것을 목표로 식약처(KFDA,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동물시험을 포함한 생물학적 테스트 절차를 순조롭게 밟고 있다”고 밝혔다.

    옵티메드는 현재 치료제가 없는 치명적인 ‘슈퍼박테리아’로부터 환자를 보호하기 위해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시장을 타겟으로 일회용 내시경 시장 공략에 나선다.

    특히 재사용 내시경의 소독불량에 의한 감염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병원에는 내시경 구매 비용을 비롯한 내시경 유지보수 경비를 절감시키고 인력 절감효과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에 뛰어들었으며, 장기적으로 로봇 내시경 개발을 준비중에 있다.

    일회용 내시경은 비용절감과 시간 절감이 가능하다. 고가의 내시경보다 일회용 내시경은 저렴하며, 소독장비 구매비용이 없고 소독장비 배치를 위한 공간도 필요 없다. 또한 내시경 수리비와 유지보수를 위한 인건비도 들지 않는다.

    특히 일회용 내시경은 한번의 사용 후 바로 폐기하고, 별도의 소독이 필요 없어 재소독을 위한 소독 프로세스 및 멸균 공정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옵티메드는 일회용 내시경 시장 타겟을 식도(Esophagus), 위장(Stomach), 십이지장(Duodenum), 담낭(Gallbladder), 담도(Biliary Tract), 췌장(Pancreas) 등으로 잡고 본격적인 마케팅에 들어갔다.

    현재 전세계 위내시경 시장은 올림푸스(OLYMPUS), 펜탁스(PENTAX), 후지논(FUJINON) 등 일본 제품들이 전세계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미국 시장만 볼 때 연간 4백만회 시술을 하고 있는 상복부 (EGD) 시장이 연간 12억달러(1조4천억원), 연간 65만회 시술이 이루어지는 췌담관(ERCP) 시술 시장이 연간 8억달러(9천6백억원) 시장규모이다.

    김대표는 “국내 및 해외를 포함한 내시경 의료기기 시장은 올림푸스 등 일본 고가 제품이 싹슬이 하고 있다. 자사의 일회용 위내시경은 우수한 기술력과 품질력, 합리적인 가격 경쟁력을 갖춘 것이 장점이다. 이를 앞세워 국내 내시경 의료기기 시장에서 판로를 찾고 미국 등 해외시장까지 선점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옵티메드는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원장 유경하)와 일회용 대장내시경 공동개발 및 트레이닝센터 운영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옵티메드 김헌태 대표는 서울대학교에서 바이오시스템공학을 전공했다. 메카니즘에 IT 및 BT등을 접목하는 메카트로닉스 융합기술을 바탕으로한 최고의 기술력을 토대로 제품 개발력을 가진 전문가다. 롯데상사 등 대기업 해외 수출 담당 이력을 포함해 바이오, 의료기기분야 회사에서 최고기술책임자(CTO), 대표 이사(CEO) 등을 역임했으며, 산소 발생장치 등 15개 이상의 특허를 소지하고 있다.

    한편, 지난 14일 정부가 선도형 경제로 거듭나는 것을 목표로 한국판 뉴딜 정책인 ‘K-뉴딜’에 감염병 위험에서 환자를 보호하고 환자의 의료편의를 높이는 ‘스마트 의료 인프라’ 구축을 포함한 10대 대표사업을 소개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슈퍼박테리아 감염 예방이 가능한 일회용 내시경 원조기술을 보유한 옵티메드 K-의료장비가 미래의 신성장 동력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1318
    기자 프로필 사진

    권순억 (kwonse1@chol.com)

    농협중앙회 문화홍보부
    신협중앙회 농협신협협동조합 상무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부동산사업협동조합 이사
    디지털인쇄협동조합 사업본부대표

    [권순억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