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경제

더보기공지사항
    더보기칼럼·기고
    HOME > 종합뉴스 > 경제

    시그마체인, 싸이월드 회원 하루만에 수천명 무상백업 신청

    - 무상백업 마치면 수집된 개인정보 100% 파기,

    권순억|2019-10-24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 시그마체인 공식 홈페이지에 올라온 싸이월드 ‘무상 백업 서비스’ 신청 팝업창 
    ▲ 시그마체인 곽진영대표는 “싸이월드가 자체적으로 싸이월드 서비스를 지속하겠다면 대환영이다. 아무쪼록 빠른 정상화를 기대한다. 만약 자체적인 힘으로 정상화가 힘들다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24일밝혔다.
    싸이월드에 대한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싸이월드 측이 시그마체인의 무상 백업 지원하겠다는 제안을 거절하면서 싸이월드 문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관련 기사들이 보도된 이후 싸이월드 관계자가 “서비스를 지속할 계획이니 데이터 백업 지원이 필요 없고, 추가 투자유치를 통해 서비스를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싸이월드 측에서 백업지원 제안에 대한 거부의사가 발표가 나자 시그마체인 곽진영대표는 “싸이월드가 자체적으로 싸이월드 서비스를 지속하겠다면 대환영이다. 아무쪼록 빠른 정상화를 기대한다. 만약 자체적인 힘으로 정상화가 힘들다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24일밝혔다.

    또한 곽대표는 “우리가 싸이월드의 백업을 해준다고 하면 현재 싸이월드의 사용자들이 데이터 백업에 대한 걱정을 덜고 편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그것이 싸이월드의 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거부를 하니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그러나, 어떤 이유에서라도 서비스를 원만하게 지속시키지 못한다면 그때는 우리의 진정성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곽대표는 “일부에서 개인정보만 챙기려는 어뷰징 마케팅이 아니냐는 논란이 있는 것으로 안다. 싸이월드 콘텐츠 소유권은 회원들에게 있다. 콘텐츠를 회원대신 보관하는 회사가 어려워 보관 유지관리가 안된다면 회원뿐 아니라 싸이월드도 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현재 시그마체인에서 무상 백업신청을 받는 것은 오로지 데이터백업에 대한 목적으로만 동의 받고 있다. 이 목적 외에는 개인정보를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곽대표는 “시그마체인의 사업과는 관련이 없는 서비스이며, 무상으로 진행하다 보니 모든 비용이 회사의 출혈로 이어진다. 국민 미니홈피였던 싸이월드에 대한 애정 때문에 제안했었다. 현재까지 수천명의 회원이 데이터백업을 신청한 상태이고, 신청자들을 모아 싸이월드측에 다시한번 대화를 하려고 한다. 더 많은 분들이 신청을 해주셔야 싸이월드도 데이터백업에 더 긍정적일 수 있을 것”이라며, ”무상 데이터백업이 이루어지고 나면 수집된 개인정보는 100% 파기된다”고 말했다.

    곽 대표가 제안한 것은 이용자들의 데이터를 무상으로 백업해주는 서비스다. 싸이월드 아이디와 개인정보 활용을 동의해 시그마체인에 신청하면 이를 가지고 싸이월드 측과 협의해 서비스가 더 이상 진행이 불가능할 경우, 무상으로 데이터를 백업해 신청자들에게 제공하는 방식이다.

    싸이월드는 지난 1일부터 웹페이지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에서 접속 및 업로드 오류현상이 발견된 후 약 2주간 정상적인 서비스가 되지 않았다. 도메인 만료기간이 다음달 12일까지로 알려지면서 이용자들의 불안감이 고조된 바 있다.

    지난 22일 서비스 운영이 불투명한 싸이월드를 위해 창립멤버가 지원에 나섰다.

    싸이월드에서 데이터베이스(DB) 관리·운영 총괄 임원을 역임했던 블록체인 기술기업 시그마체인 곽진영 대표가 이용자 데이터 무상백업을 정식으로 제안한 것.

    싸이월드 원년멤버로 데이터베이스 총괄임원 출신인 곽진영 시그마체인 대표가 최근 벌어진 싸이월드 먹통 사태에 책임감을 느끼고 내린 결정이다. 현재 시그마체인은 싸이월드 데이터 백업 신청 페이지를 열고, 사전 신청을 받고 있다.

    그러나 싸이월드 측이 일부 언론을 통해 시그마체인의 제안을 거절하면서 이제 모든 관심사는 싸이월드에 쏠리고 있는 실정이다.

    앞서 싸이월드는 지난 11일 접속 불가 사태가 벌어진 지 3일 만인 지난 14일 밤부터 웹사이트와 앱(어플리케이션)을 복구했다.

    싸이월드는 'cyworld.com' 인터넷 주소의 소유권을 1년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데이터 백업을 위해 싸이월드 사이트에 접속한 이용자들은 원활한 접속이 되지 않는 것에 대한 불편함을 호소하고 있다.

    과거 창립원년 멤버가 친정집과 같은 옛 직장의 위기를 돕겠다고 나선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안갯속에 휩싸인 싸이월드가 사업을 재개하겠다는 의지대로 위기의 싸이월드를 구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ieennp.com/atc/view.asp?P_Index=1261
    기자 프로필 사진

    권순억 (kwonse1@chol.com)

    농협중앙회 문화홍보부
    신협중앙회 농협신협협동조합 상무
    중소기업중앙회 한국부동산사업협동조합 이사
    디지털인쇄협동조합 사업본부대표

    [권순억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ieennp.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